2019년 4월 21일 + 7일은 김성규 생일 musical review



올해는 소속사로 보내지 않고 뮤지컬 덕분에 직접(?) 줬다.! (프론터에 맡긴거니.. )

3년마다 성규에게 생일 선물 주고 싶은 병에 걸렸나 봐 ㅎㅎ 

이제껏 특정 브랜드 티셔츠 로 동일해서 선물 했는데 

올해는 군인이기도 하고, 작년부터 생일 선물 받지 않겠다고 공지도 올라와서 

뭔가 가볍게 받을 수 있는(?) 걸로 뭐가 좋을까 생각하다가 '모자' 로 결정했다.

공연볼 때마다 손편지랑 홍삼엑기스를 동봉해서 프론터에 맡겼던 것도 이제 서울은 마지막이네 




'OFF THE WALL' 라는 문구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골랐다. (봄 여름 용 모자라 지금 쓰기 딱 좋음)

까까머리에 쓰라는 말과 함께 마음에 들지 않으면 가족 중 누군가에게 줘도 된다는 말도 동봉함!!


오늘도 너의 행복이 나의 행복보다 가득하기를 

오늘도 다치지말고 소소한 웃음도 있는 하루가 되었길 바라

사랑한단 말보다 좋아한단 말을 더 좋아하는 것 같은 규야라서  

오늘도 성규야 좋아해 많이많이 좋아해 

잠결에도 행복하길 바라는 너의 팬 






 




서울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회식 한다던데 그동안 고생했으니 많이 먹고 

공연 때문에 휴가도 제대로 못 나왔을텐데 내일부터는 푹~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.

아직 지방 공연이 남았지만 그래도 대장정의 한획인 서울 공연이 끝남에 신흥무관학교 지청천으로 너무 수고했고 고생했어 ㅠㅠ 

춘천에서 보자!!!